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The session id contains invalid characters, valid characters are only a-z, A-Z and 0-9 in /home/hosting_users/photofomex/www/photo/view.php on line 2

Warning: session_start() [function.session-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hosting_users/photofomex/www/photo/view.php:2) in /home/hosting_users/photofomex/www/photo/view.php on line 2
포토채널
풍경이 된 소리, 전장연
등록자:갤러리포토        등록일:2010-11-18        조회수:5366

 

풍경이 된 소리, 전장연

Silent Landscapes


오감은 과거를 기억한다. 어떤 이는 냄새로, 어떤 이는 맛으로 기억한다. 그리고 어떤 이는 손끝의 촉감을 통해 기억의 잔상을 기념하기도 한다. 또한 오감은 소통한다. 목소리를 듣고 눈을 바라보고 냄새를 맡고 피부에서 전해지는 친밀함을 나눌 때 비로소 소통이 가능하다. 전장연에겐 소리가 기억의 통로이자 소통의 매개체다. 돌아가신 어머니의 목소리를 통해 추억을 환기하고 대화하던 그가 이제는 소리의 파동으로 마음의 풍경을 만든다.



5월29일의 레퀴엠, 49×150cm, 람다프린트, 2009


손으로 빚어 만든 소리


전장연은 이전 미디어 작업에서 가족과 관련된 녹음 음원을 편집하면서 우연히 소리의 파동 이미지를 발견했다. 그리고 눈에 보이는 모양만으로는 원래의 소리가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지 모른다는 점에 흥미를 느끼고 소리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지금의 작업을 시작하게 되었다. “원래 소리에 민감하고 관심이 많은 편이었어요. 하지만 남다르다고는 생각 못했죠. 그저 잠을 잘 때도 소리를 잘 듣고 사람도 목소리로 기억하는 편이에요. 돌아가신 어머니의 목소리를 녹음한 음원으로 작업한 것도 어쩌면 소리를 통해 가장 잘 기억하는 버릇 때문이에요.”

전장연의 ‘풍경이 된 소리’ 연작의 일부는 소리의 형태를 직접 손으로 빚어 만든 후 찍은 사진들이다. 그는 먼저 밀가루와 바세린, 파우더 가루를 소재로 음파의 일부를 자유롭게 형상화했다. 그리고 거울을 이용해 대칭을 이루며 반영되도록 해 마치 위아래로 요동치는 음파의 완전한 모양을 만든 후 촬영했다. 이처럼 그의 작업에서는 소리를 직접 손으로 빚어 만드는 행위가 중요하다. 청각이 촉각으로, 다시 그 촉각이 시각으로 변화되는 과정은 소리와 세상을 인식하는 전장연만의 방식이다.

“인터넷의 가상이미지를 통해 세상을 바라보길 좋아해요. 하지만 그것은 전자신호가 만들어내는 시뮬라크르, 믿어지지 않는 가짜 현실일 뿐이죠. 눈에 보이고 만져지는 것이 진짜처럼 느껴져요. 그래서 저는 시뮬라크르의 환경에서 가져온 소리를 손을 이용해 직접 눈앞에 보이는 조형물로 만들어 진짜 촉각에 의해 만져지는 소리로 만들고 싶었어요. 작은 행위일 뿐이지만 이전에는 잡히지 않고 이해할 수 없었던 이야기들을 저 나름대로 소화하고 이해하는 과정이자 방식인 거죠.”

손자욱이 남는 생생한 현실은 소리에 믿음을 더한다. 손으로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예술가로서 전장연은 자신의 정체성이나 사회를 향해 말하고 싶었던 바를 손을 이용한 작업으로 해소했던 것이다. 밀가루나 파우더로 만들어진 소리의 형상이 음악이 가진 감성 또는 의미와 만났을 때 나오는 작용은 부차적이다.

“생활 속에서 만나는 음악 중 제게 의미가 있거나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것을 선택해요. 하지만 그런 경우는 흔치 않죠. 그래서 작품 양이 많지 않아요. 일단 선택된 곡을 연구하며 그 속에 담겨진 의미나 내용에 따라 작품을 구상해요.” 



어느 강연문, 64×195cm, 람다프린트, 2010


소리, 마음의 풍경이 되다


‘동해물과 백두산이’의 파동 이미지는 부드럽고 고운 밀가루로 만들어졌다. 한 개인이 태어나자마자 공동체의 일원으로 묶이도록 역할하는 애국가를 통해 개인과 사회의 관계를 바라본 작업이다. 이처럼 그의 작업은 처음엔 내면의 소리에 귀 기울였지만 점차 외부적인 문제로 넓혀지고 있다.

“내면의 이야기에서 외부의 이야기로 주제가 바뀐 첫 번째 작업이에요. 주변 환경과 자신의 관계를 바라보게 된 의미 있는 작업이죠. 어린 시절 아침마다 들었던 애국가는 무언가 내게 안전한 소속감을 주었어요. 하지만 장난치듯 만든 밀가루 산맥은 위대한 대한민국도, 올바른 사회인의 다짐도 드러나지 않죠.”

그의 작업은 반복적으로 생산하는 작업인 예술활동의 생리를 반영하면서 작업과정에서의 행위를 통해 자신의 생활과 사회의 관계를 고민하는 역할을 한다. 반복적인 행위는 피아노 연습곡의 하나인 하농의 파동을 표현한 ‘읽기연습-하농’에서 드러난다. 각각 작업된 29개의 패널은 비슷한 음을 연주하는 하농의 29마디를 연상시킨다. 세상에 대한 서툰 이해력을 위해 끊임없이 읽기 연습을 하고 있는 작가의 내면이 반영되었다.

라디오에서 들은 군대 행진곡은 여성의 입장에서 듣기에는 매우 거칠고 인위적일만큼 웅장했다. 그는 ‘행진’ 작업에서 오히려 밀가루보다 더 부드럽고 반짝거리는 파우더를 사용해 상반된 주제를 역설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음파의 부분을 조형물로 만들어 조각조각 찍고 하나의 긴 파동 이미지로 이어 붙이던 초기 작업은 조형물 대신 인터넷에 떠돌던 자연의 이미지를 이어 붙인 파노라마 풍경작업으로 발전되었다. 소리로 만들어진 풍경이지만 소리가 멈춰버린 듯한 고요함이 전해진다. 



silent Siren, 170×70cm, 람다프린트, 2010

“밀가루 등으로 만든 소리의 모형을 보면 물 위의 섬이나 산맥이 연상돼요. 그래서 주변의 풍경을 담은 소리 혹은 내면의 풍경을 보여주려 했죠. 전시 제목인 ‘Silent Landscapes’처럼 어떤 메시지도 보이지 않는 풍경이에요. 눈에는 보이지만 귀로는 들리지 않는 파동 이미지처럼 역설적으로 메시지가 들리지 않는 풍경을 표현한 거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식에 쓰인 곡은 북유럽 작곡가인 그리그의 ‘오제의 죽음’이다. 전장연은 ‘5월29일의 레퀴엠’에서 장엄한 장송곡을 북유럽 특유의 감성을 상징하는 침엽수에 빗대어 표현했다. 음악 파동의 이미지는 마치 침엽수림으로 덮인 섬처럼 표현됐다.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섬은 고 노전대통령의 서거처럼 소통의 단절과 괴리감을 의미하며, 고요하고 음울한 음악의 느낌은 채도가 낮고 건조하게 표현되었다.

“국민의 슬픔이며 사회의 아픔이지만 동감하지 못하고 헌화 한번 하지 않은 채 어색하게 멀리 떨어진 풍경을 보는 것마냥 조용히 서 있는 제 자신의 모습을 닮았어요. 멀리 보이는 조용한 섬은 소통에 실패한 채 침묵을 지키는 조용한 풍경이죠.”

현대철학자인 지젝의 강연록을 녹취한 음원의 파동 이미지는 ‘어느 강연문’에서 차가운 물 위에 떠있는 날카로운 얼음조각으로 표현되었다. “작은 모니터와 스피커를 통해 들려오는 강연은 왠지 모를 이질감을 주었죠. 알아들을 수 없고 서로 통하지 못해 이해할 수 없는 느낌을 나타내고 싶었어요.”



동해물과 백두산이, 70×160cm, 람다프린트, 2009



행진, 65×170cm, 람다프린트, 2010


침묵하는 풍경, 소통과 단절의 딜레마


전장연의 소리 파동 작업은 개인적이고 내밀한 자신의 이야기를 정적인 구성을 통해 드러낸다는 공통점을 가진다. 하지만 그의 주변 환경이 바뀌면서 스스로를 바라보는 시각이 바뀌고 점차 내면의 소리가 사회를 바라보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변하게 되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대학원에 오면서 느꼈던 것 중의 하나가 예술가로서의 열등감이었어요. 사회적인 문제에 별 관심이 없다고 말하면 창피해야만 하는 분위기였죠. 하지만 솔직히 저는 그렇지 않았고 정치적이고 이념적인 문제의식이 작품에 담겨야 한다는 강박을 갖게 되었어요. 밖에서 일어나는 일을 잘 소화시키지 못한다는 생각, 외부와 잘 소통하고 있지 못한 상황, 이질감, 들리지만 들리지 않는 단절의 느낌과 소통하고 싶다는 느낌이 동시에 표현된 것 같아요.”

그의 풍경은 마치 가까이 다가가지 못한 채 소통하기를 원하지만 듣지 못하는 거리에 있는 듯하다. 평범한 집안에서 태어나 예술가라는 직업을 선택하면서 실제의 자신과 예술가에게 요구되는 덕목 사이의 미묘한 갈등을 겪을 수밖에 없는 현실이 드러나 있다. 소통하려 노력하지만 완벽하게 소통하지 못해 침묵하는 풍경이다. “소통의 대상을 알아가는 중이에요. 노력하는 중이기 때문에 이런 작업을 하는 것 같고요. 명확하지 못한 태도와 고민하는 현재의 모습은 현재의 제 상황에서 나올 수밖에 없는 솔직한 최선의 표현이에요. 불완전하지만 완전으로 향하는.”

전장연의 ‘풍경이 된 소리’ 연작은 소통하고자 하는 욕망과 소통하지 못하는 현실 사이에서 고민하는 작가의 내면 풍경 혹은 자화상과 같다. 소리를 눈에 보이고 손으로 만져 느낄 수 있는 작업으로 만드는 행위는 사회와의 갈등을 해소하는 통과의례와 같다.

“소심한 행동으로 해소하는 제 작업은 행위 자체가 중요하기 때문에 그 행위를 보여주기 적절한 사진과 영상 매체를 선택하게 되었어요. 사진의 기계적인 속성을 이해하고 다양한 매체로 작업의 폭을 넓히는 것이 남은 숙제에요. 앞으로도 쉽게 타협하기보다는 갈등하고 고민하는 작업을 하고 싶어요.”



읽기연습-하농 No.1, 각 32×15cm(총 29개의 프레임), 람다프린트, 2010


글|김보령기자<2010 월간사진 8월호>


----------------------

프로필


전장연  Chun Jang-Yeon

2007    이화여자대학교 졸업

2010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서양화전공 재학


Group Exhibition

2010    메아리 3인전(트렁크갤러리, 서울)

2010    채집된 풍경-한수진 전장연 2인전(space 15th, 서울)

2009    SIPA(예술의 전당, 서울)

         Water Project(서울 보증보험갤러리, 서울)

         현실 경계 그리고 비현실(이화 아트센터, space 15th, 서울)

 

자료제공 월간사진

 
 
 
 
막 내린 4회 스코프, 최종작...   2012-05-08
  정체성 분명히 한 스코프, 공개리뷰도 호평 4회째를 맞은 KT&G 상상마당 한국사진가지원프로그램 SKOPF(이하 스코프)가 지난 12월17일 2차 선발작가 3명의 공개 포트폴리오 리뷰를 끝으로 최종 지원작가를 선발하고 막을 내렸다. 전체적으로 지난 회에 비해 응모작가 수가 늘어난 반면, 2차 선발작가와 최종작가의 선발 수가 각각 5명과 2명에서 3명과 1명으로 줄어 어느 때보다 치열한 분위기로 진행됐다. 스코프는 전체 응모작가 중 1차와 2차 선발작가를 선정하고 이중 다시 최종작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운영된...
 
 
 
영상언어로 기록한 파주의...   2012-05-02
생성과 소멸의 무한반복, Too Young to Die Construction_#11, 130×164cm, Digital pigment print, 2010발전소 굴뚝에서 피어오르는 연기, 시야를 가리며 흩어지는 공장의 분진, 아파트와 불꽃놀이의 적멸하는 불빛, 하루아침에 들어서고 사라지는 신도시의 가건물들…. 모두 일순간 나타났다가 덧없이 사라지는 일상의 풍경이다. 생성과 소멸을 반복하는 풍경은 도시의 일생, 나아가 인생과 자연의 순환까지도 비춘다. 방병상은 매일매일 반복되는 생활의 사소한 단면을 통해 우리를 둘러싼 환경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비가시...
 
 
 
알함브라궁과 창덕궁 배병우   2012-04-24
  궁에서 만나 자연과 놀다 알함브라궁, 2007, 153×275cm(위), 창덕궁, 1996, 153×275cm(아래)아름답고 섬세한 건축미로 많은 예술가들의 영감이 되었던 스페인의 알함브라궁과 한국 궁궐의 아름다움을 집약해 놓은 창덕궁이 만났다. 이들 궁은 오랜 역사가 잠들어 있는 문화유적이라는 공통점 외에 자연미와 인공미가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정원의 모습도 서로 닮았다. 배병우는 한국의 자연을 바라보았던 시선으로 이국적인 알함브라궁의 숲과 정원을 찍고, 다시 유럽의 궁에서 느꼈던 보편적인 아름다움을 창덕궁에서...
 
 
 
사진으로 자서전 쓰는 박재...   2012-04-17
Jehsong Baak, A Voyager in Exile   Dog on the beach, Holland, 2005(La ou Ailleurs, 1998-2005) 박재성(Jehsong Baak, 1967-)의 사진을 보고 있으면 대체 이 사람이 사진가인지 영화 촬영감독인지 구분할 수가 없다. 그의 사진은 사진이라기보다는 명암대비가 뚜렷한 조명을 쓴 영화의 한 장면 같다. 그것은 마치 칼 융(Carl Jung, 1875-1961)의 분석심리학 연구실을 방문한 어떤 대상으로 보인다. 사진 속 사람들은 그들의 세계에 빠져 꿈을 꾸는 것도 같고 최면에 걸린 것도 같다. 사진 속 풍경은 외롭고 쓸...
 
 
 
히말라야 22년간의 기록, 박...   2012-04-10
히말라야 22년간의 기록   지구상에서 가장 거대한 산줄기를 따라 사는 사람들에게 한 걸음씩 다가서는 동안 그들에게 서서히 불어온 변화의 바람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산을 갉아먹듯 야금야금 길이 뚫리면서 바깥세상의 문물이 파도처럼 밀려왔다. 가장 먼저 들어오는 것은 텔레비전이었고 가장 빠르게 바뀌는 것은 사람들의 옷차림이었다. 오랜 세월 동안 자신들의 생활에 맞게 살아오던 각 소수민족들의 전통의상은 편의성을 추구하는 외부세계의 그것으로 변해갔다. 풍습과 문화의 변질 속도가 점점 빨라지자 나는 그...
 
 
 
달의 콜라주 풍경, 안미영   2012-04-03
달빛 아래 비친 무의식의 공간 달의 콜라주 풍경(A moonlit collage scenery), digital print, 2008   옹기종기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어딘가에 서있다. 마치 달의 표면처럼 보이는 이곳은 상상의 공간일까 아니면 꿈속의 장면일까? 그러나 이곳은 이들이 꿈꾸는 영원한 유토피아는 아닌 듯하다. 본연의 모습보다 다른 사람들의 시선에 눈을 기울이고 자유보다는 구속에 익숙한 현대인들의 모습이 비춰지니 말이다.   안미영은 마치 달의 느낌처럼 도시를 표현한 전시 <달...
 
 
 
‘The Flat’ 신작으로 전시...   2012-03-23
가벼움과 비움이 만들어낸 사진조각  2008 August, 186×232cm, Lightjet print, Wood frame, 2011무겁고 진지하기만 했던 전통조각을 포기하고 사진의 표면적이고 평면적인 습성도 버렸다. 그러자 가벼워진 덩어리와 메시지 없는 비움만이 남았다. 사진인지 조각인지 애매모호한 권오상의 사진조각은 현대미술에서 많은 함의를 가진다. 전형적인 조각의 틀을 깨고, 사진의 속성을 입체적인 매체로 표현한 그의 사진조각은 사진과 조각 양쪽에게 모두 생각할 수 있는 여지를 던진다. 비록 사진을 소재로 작업했지만 그의 작...
 
 
 
조선역사명상열전, 이상현   2012-03-13
  朝鮮歷史冥想列傳 비행체 타고 조선 유랑한 이상현 강변 풍심도절을 안고 한강이 흐르는데이른 봄의 대낮 한가롭기만 하다떠도는 몸 무엇과 같다고 할까하늘과 땅 사이엔 ‘바람의 마음’ 뿐 디지털사진으로 표현된 이상현의 ‘조선역사명상열전(朝鮮歷史冥想列傳)’은 1900년대 초, 일본의 조선 침략시 우리의 문화 유적을 기록한 조선총독부의 문서용 사진을 이용한 작업이다. 백여년전 사진을 복원해 비행물체를 타고 그 당시의 조선 산천을 유랑하는 내용으로, 이 사진 위에 자신과 비행물체(타임머신)...
 
 
 
소벌, 도시와 바다풍경 부산...   2012-03-06
마음을 맑게 하는 풍경   사진가 개개인은 미미한 존재일 수 있지만, 사진가가 촬영한 사진은 마음을 맑게 걸러주는 정화작용을 한다. 사진은 사람이 볼 수 없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감동을 주기도 하지만, 감동을 받는 그 순간 이런 아름다움을 소중히 여기도록 만든다. 마음의 찌꺼기를 필터를 통해 맑게 걸러주는 정화작용이 바로 이것이 사진이다.   우리나라 최대의 내륙습지인 경남 창녕의 우포늪은 하늘에서 보면 소가 늪에 머리를 대고 물을 마시는 형상이어서 오래전부터 ‘소벌’로 불려왔다. 지역주...
 
 
 
발해를 찾아서, 강제욱   2012-02-28
잃어버린 땅, 발해를 찾아서 서기 698년 봄, 동모산에 해가 뜨고 있다. 온 세상이 짙은 피빛으로 뒤덮여 있다. 지난 수개월간의 전투로 모든 대원들이 극도로 지쳐 있다. 제대로 끼니를 채운 적도, 잠 한숨 편하게 자보지 못했다. 해가 뜨고 있다. 천문령의 지천에 깔려 있는 피범벅이 된, 아직 어린티를 벗지 못한 게릴라 전사들의 주검 위로 벌써 어제와는 다른 더 붉은 황금빛의 햇살이 떠오른다. 일제히 환호성을 지른다. 두 눈 밑으로 뜨거운 눈물이 흐른다. 때는 693년. 말갈인들과 고구려 유민들은 연합해 당나라군을 무...
 
 
 
불교 기록하는 백종하   2012-02-21
몸 낮춘 카메라, 욕심 버려야 사진이 나온다! 도견스님   “왜 찍으려고?” “스님이 예뻐서요.”, “어디다 쓰려고?” “아직은 저도 몰라요.”조계종 종정을 지내다 입적하신 혜암스님과 다큐멘터리사진가 백종하 사이에는 다정한 듯 거리 있는 대화가 오간다. “그래, 찍어봐라”는 노스님의 허락이 떨어지고 합천 해인사의 암자인 원당암에서 첫 촬영이 시작되었다. 촬영하는 중간에 혜암스님은 조계종 종정으로 추대되고 얼마 안 있어 몸져누우셨다. 입적하신 2001년 12월31일까지 3년간 백종하는 혜암스님을 찍을...
 
 
 
인공광 이용한 밤풍경, 이원...   2012-02-14
  거대한 무대세트로 변한 밤 경주, 2006, 70x70cm, c-print   자연은 거대한 스튜디오와 같다. 자연의 빛은 조절하지는 못하지만, 기다리면 원하는 빛이 만들어진다. 가면히 서 있으면 해가 뜨고 지고, 달이 뜨고 지고, 또 그 속에는 인간이 만들어 놓은 빛들이 켜진다. 이원철은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나, 1999년 서울예술대학 사진과를 졸업하고, 호주 Royal Melbourne Institute of Technology에서 사진을 전공했다. 2004년 ‘The Starlight’ 시리즈로 첫 개인전을 가졌고, 지난해 대림미술관에서 한국-호...
 
 
처음으로 이전 [11] [12] [13] [14] [15]  다음 마지막
 
 
 

Warning: Unknown(): The session id contains invalid characters, valid characters are only a-z, A-Z and 0-9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tmp) in Unknown on line 0